cgv좌석차등제 요금 알아보자

CGV에서는 최근 좌석차등제를 도입하여 영화관람료에 변화가 있었다. 이제는 좌석 위치에 따라 요금이 다르게 책정되는 시스템이 도입되었다. 이에 대해 관람객들은 논란과 당황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면서 좌석차등제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CGV의 좌석차등제 요금



  • 이코노미 존: 앞쪽으로 멀리 떨어진 좌석, 2인 기준 2만원
  • 스탠다드 존: 중간 정도의 좌석, 2인 기준 2만2천원
  • 프라임 존: 가장 뒤에 위치한 좌석, 2인 기준 2만4천원

 

요금 비싸다는 의견과 함께 영화관 내 음료수, 팝콘 가격 비싸다는 지적



  • 좌석차등제 요금이 영화관람료에 비해 비싸다는 의견이 제기됨
  • 영화관 내 음료수와 팝콘 가격도 매우 비싸다는 불만이 표출됨

 

CGV의 티켓값 인상과 좌석 차등제 도입



  •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으로 CGV는 티켓값을 네 번이나 인상했다.
  • CGV는 토르 개봉 일주일 전에도 티켓값을 올렸으며, 토르의 실패로 인해 더욱 힘들어했다.
  • CGV의 예매 시간표에서는 조조영화의 가격이 높게 책정되어 있었음
  • 메가박스의 조조영화는 CGV보다 저렴하게 책정되었음
  • CGV에서 돈을 주고 영화를 보지 않기로 결정한 일부 관람객들도 있었음

 

논란의 여지가 있는 CGV의 좌석차등제

  • CGV의 좌석차등제 도입으로 메뚜기족 문제가 발생하고 논란이 되었다.
  • 좌석을 옮기는 경우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
  • 다른 영화관에도 영향을 주고 있으며, 가격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음.

 CGV의 좌석차등제는 도입된 지 한 달이 넘었고, 일부 지역에서는 좌석별 요금이 제외된 극장도 있음. 이러한 상황에서 관람객들은 시끄러운 상황을 피하기 위해 사람이 적은 시간을 선택하거나 가운데 자리를 예매하려고 노력하지만, 주변 사람의 존재로 인해 자리를 옮기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주의해야 한다.

 

요약 정보

요약 정보 내용
요금 책정 – 이코노미 존: 2만원
– 스탠다드 존: 2만2천원
– 프라임 존: 2만4천원
비싼 요금 – 좌석차등제 요금이 영화관람료에 비해 비싸다는 의견이 있음
음료수, 팝콘 – 영화관 내 음료수와 팝콘 가격도 비싸다는 불만이 제기됨
티켓값 인상 – CGV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으로 티켓값을 네 번이나 인상했고, 좌석 차등제를 도입함
논란의 여지 – 좌석차등제 도입으로 메뚜기족 문제가 발생하고 논란이 되고 있음
다른 영향 – 다른 영화관에도 영향을 주고 있으며, 가격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음
관람객 반응 – CGV에서 돈을 주고 영화를 보지 않기로 결정한 일부 관람객들도 있음
자리 이동 – 좌석 이동 시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시끄러운 상황을 피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함

 



Leave a Comment